_미디어.jpg

[청년의사] 대통령이 언급한 중국 원격진료, 전문가에게 물어보니

청년의사 남두현 기자 2016년 7월 5일 원문 보기 : 대통령이 언급한 중국 원격진료, 전문가에게 물어보니 박근혜 대통령이 최근 일본과 중국의 예를 들어 원격진료의 필요성을 피력하면서, 이들 국가의 원격진료 진행사항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지난달 박 대통령은 청와대 주재한 ‘제5차 규제개혁장관회의 및 민관합동 규제개혁점검회의’를 통해 “일본과 중국은 원격진료 등 신산업의 발전을 위해 과감히 규제를 정비했는데 한국은 아직도 […]

_미디어.jpg

[청년의사] 중국 진출 한국의료, 성형과 미용만… 현지 의료수요와 엇박자

청년의사 남두현 기자 2016년 6월 23일 원문 보기: 중국 진출 한국의료, 성형 · 미용만… 현지 의료수요와 엇박자 한국 의료기관들의 중국 진출이 늘어나고 있지만 성형이나 피부과 분야에만 국한돼 있어 현지화 실패가 계속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의료 전문가와 병원이 부족한 중국이 경제성장과 맞물려 늘어나는 의료수요 증가를 해결하기 위해 문호를 개방했지만 한국은 치료보단 미용에만 치중하는 등 시장의 수요를 […]

_미디어.jpg

[주간동아 특집] 근육에 열광하는 사람들

주간동아 김유림 기자 2016년 5월 25일 원문 보기 : 주간동아 특집 – 근육에 열광하는 사람들 ‘100세 시대’ 도래로 건강에 대한 관심도 나날이 높아지고 있다. 사회 전반에 퍼진 ‘구구팔팔이삼사’(9988234·99세까지 팔팔하게 살다 이틀 앓고 3일째 죽는 것)란 말에는 생의 마지막 순간까지 아프지 않고 건강하게 살기를 바라는 간절한 염원이 담겨 있다. 그러기 위해서는 젊어서부터 몸을 관리해야 한다는 인식이 […]

_미디어.jpg

[이코노믹리뷰] 빛좋은 ‘의료 한류의 꿈’… 중국 진출 방향부터 리셋해야

이코노믹리뷰 이윤희 기자 2015년 3월 16일 원문 보기 : 빛좋은 ‘의료 한류의 꿈’… 중국 진출 방향부터 리셋해야 서울 내 성형외과들이 중국으로 직접 진출하기 시작한 것은 벌써 15년 전인 2000년 초다. 보건산업진흥원의 자료에 따르면 국내 의료기관은 주로 프렌차이즈 형태로 진출했고, 진료과목은 피부과와 성형외과가 가장 많다. 중국은 생각처럼 만만한 시장이 아니었다. 2013년 기준으로 38개 기관이 중국 내 […]

_미디어.jpg

[아시아경제] 중국 의료 투자 밀물, 기대수익률은 하락

아시아경제 백우진 기자 2014년 12월 29일 원문보기: 중국 의료 투자 밀물, 기대수익률은 하락 [아시아경제 백우진 기자] 중국 의료시장이 급성장할 것으로 기대되면서 국내외 투자가 밀려들고 있다. 이에 따라 이 분야 인수ㆍ합병(M&A)이 큰 폭 증가했다. 중국 의료시장에서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기대 수익률이 낮아지고 있다는 경고도 나온다. 중국 의료 분야 M&A 금액이 올해 들어 지난달까지 113억달러로 사상 최고를 기록했다고 […]

페이지 2 의 212